명인 조옥화

민속주 안동소주
은은한 향기와 감칠맛 그리고 깨끗함
명인 조옥화
HOME > 조옥화 안동소주 > 명인 조옥화
그윽한 향취에 감칠맛이 특유한 증류식 소주로 '향으로 취하고 맛으로 즐기는 고유명주'
무형문화재 제 12호, 전통식품명인 제 20호'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 12호 안동소주 기능 보유자이며 전통식품 명인 제 20호인 조옥화 여사는 안동인이 천이백년간 즐겨오던 안동소주를 1986년 아시안 게임과 1988년 서울 올림픽을 전후한 정부의 적극적 민속주 발굴에 힘입어 안동소주 제조 기능보유자로 지정되어 전통성을 이어 가고 있습니다.

신라시대 이후 안동지방 명가에서 전수되어 오던 안동소주는 조옥화 여사가 전통적인 안동소주 양조비법으로 제조, 전승, 보존하여 1987년 5월 13일 경상북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받았으며, 2000년 9월 18일 전통식품명인으로 지정받았습니다.

현재 안동소주는 경북 무형문화재와 전통식품명인으로 지정되어 기능보유자 조옥화에 의해 재현되고 있으며 이것을 다시 며느리 배경화(안동소주 기능보유자)와 아들 김연박(안동소주박물관장)에게 전승시킴으로서 그 맥을 계승하고 있다.

조옥화 민속주 안동소주
지정번호 : 제20호
지정일 : 2000년 9월 18일
보유기능 : 주류(안동소주)

전통식품 명인 제 20호인 조옥화 여사는 자칫 단절된 뻔 한 민족의 술 안동소주의 맛과 향취를 오늘날에 다시 살렸고, 지역 민속주로서의 명맥을 이어가기 위하여 1990년 9월 1일 민속주 안동소주로 기업화 하였습니다.
그 이후 체계적인 경영과 품질관리로 지속적인 성장을 하고 있으며, 현재 전수 비법은 며느리 배경화 여사와 아들 김연박에게 전수하고 있습니다.

민속주 안동소주는 쌀과 누룩을 가지고 전승되어온 전통비법으로 빚어낸 증류식 소주로써, 은은한 향취에다 감칠맛이 그만이고 오래 지날수록 풍미가 좋아진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명인 조옥화 약력

  • 1987년 5월 경북 무형문화제 제 13호 안동소주 기능보유자 지정
  • 1987년 5월 경북 무형문화제 제 13호 안동소주 기능보유자 지정
  • 1990년 9월 민속주 안동소주 제조면허
  • 1999년 4월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 생일상 차림
  • 2000년 9월 대한민국 전통식품명인 제20호 안동소주 제조ㆍ가공 기능 보유자 지정
  • 2011년 6월 경북 전통주 브랜드 대상수상
  • 2013년 코리아전통주 어워즈 골드상 수상
  • 전통식품명인 지정서
  • 경상북도무형문화재보유자 인정서